넘쳐나는 공유 오피스 사이에서 많은 기업을 우리 서비스로 끌어들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미국과 유럽의 대도시에서 먼저 자리잡았던 코워킹 스페이스, 즉 공유 오피스라는 단어가 더이상 낯설지가 않죠! 🙂

*공유 오피스란 건물의 전체나 일정 공간을 임대한 뒤에 업무 공간으로 나눠 입주자 또는 입주기업에 재임대하는 서비스를 뜻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패스트파이브’가 처음 시작했고, 그 후 1년 뒤 글로벌 공유오피스 ‘위워크’가 국내로 진출했습니다. 그 후에도 스파크플러스, 잭팟, 마이워크스페이스, 저스트코 등 다양한 공유 오피스 스타트업이 생겨나면서 롯데, 현대카드 등 대기업에서도 사업에 관심을 가지며 확장하기 시작했는데요.

 

<이미지 출처:플래그원 홈페이지>

 

최근 LG그룹의 공간 전문 서비스기업 에스앤아이코… Read More >>

2039 청년 창업가 집중! 초기 창업가 인큐베이팅 지원 프로그램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대표자가 39세 미만인 청년 창업기업은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고 합니다. 동네의 작은 카페부터 플랫폼, 스타트업, 제조업까지 분야도 다양하다고 하는데요. (출처: 아웃소싱타임스 http://www.outsourcing.co.kr)

청년 창업의 열기가 뜨거운 만큼 청년 창업가를 돕기 위한 지원 프로그램이나 창업 보육 프로그램 등 여러 사업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최근 신한은행에서는 2039 청년 창업가를 위해 신한두드림스페이스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청년 창업팀에게 사무공간과 더불어 연간 150만 명이 찾는 서울숲 언더스탠드에비뉴 내 매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