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에 집 이외에는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을 위한 오아시스! – 박혜영 님 (집무실 후기)

*박혜영님께서 직접 찍으신 사진입니다. 🙂 

 

안녕하세요, 저는 플레이모비의 서비스 기획자 박혜영입니다. 

로켓펀치 뉴스레터를 보고 와디즈 펀딩 알림 이벤트를 신청했어요. 로켓펀치가 스타트업 채용 플랫폼인 줄로만 알고 있었는데 재택 근무자를 위한 ‘집 근처 사무실’을 오픈한다길래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 집무실을 사용해본 후기를 공유해볼까해요! 😊

 

덕수궁 돌담길, 한옥 뷰, 그리너리한 인테리어의 조화

한자로 커다랗게 쓰인 집무실 글자가 오~ 뭔가 있어보이네😮 하는 느낌을 주었습니다. 

처음 들어갔을 땐 생각보다 규모가 크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창문으로 보이는 한옥 뷰, 그리너리한 인테리어, 포근한 의자가 조화를 이루어 편안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취향에 맞는 워크모듈에서 업무를 할 수 있다는 것!

진행하고 있는 일이 있어서 NEST(네스트)와 CAVE(케이브) 타입에서 업무를 진행하였습니다. 

원래 닫힌 공간에서 일하는 것을 답답해해서 저에겐 CAVE(케이브)보다는 NEST(네스트)가 더 편안하게 느껴졌습니다.  NEST(네스트)에서 일을 하다가 CAVE(케이브)도 궁금해서 1시간 정도 앉아 있었어요. 

*박혜영님께서 직접 찍으신 사진입니다. 🙂 

세가지 타입 중에 개방형인 NEST(네스트)가 제일 마음이 들었습니다. 

CAVE(케이브)형은 아직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천장 부분에 머리를 박은 적이 있어서 약간 긴장한 채로 업무를 보게 되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 HIVE(하이브)는 이용해보지 못했어요. 

 

*NEST와 HIVE!

 

NEST(네스트)는 양쪽 팔걸이 부분과 가방을 놓는 공간이 있는게 마음에 들었고, 풋스툴이 있어서 다리를 올리고 일할 수 있는 점이 아주 매력적이에요. 마치 집에서 일하는 기분이 든달까요? 이외에도, 옆은 막혀있고 앞은 한옥이 보이는 뷰라서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소 아쉬운 점은 잠시 이동할 때마다 책상이 스무스하게 밀리지 않아서 책상을 살짝 들어서 밀어야하는 게 좀 불편했습니다. 책상에는 음료를 놓으면 음료를 쏟을 것 같고, 팔걸이 부분에 놓더라도 팔로 혹시 쳐서 엎지를 수도 있겠다는 불안이 드는게 좀 아쉬웠어요. 

 

집무실은 ‘일할 수 있는 프라이빗한 공간’에 좀 더 중점

전 공유 오피스틀 이용해본 적이 있습니다.

보통의 공유 오피스는 프라이빗한 공간과 공용 공간과의 분리가 확실한데, 집무실은 일할 수 있는 프라이빗한 공간에 좀 더 중점을 둔 듯한 인상을 받았어요. 

 

아무래도 화상 회의를 많이 하는 원격근무자를 위한 곳이다보니, 좀 더 집중해서 일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박혜영님께서 직접 찍으신 사진입니다. 🙂 

 

코로나 시국에 딱 맞는 공간! 감염 위험이 적어요.

코로나로 인해 어지러운 이 시국에, 재택근무를 해야하는데 집에서 일하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습니다. 

 

모든 좌석이 분리된 형태이고 누군가를 마주보며 일하는 경우가 없기 때문에 코로나 감염에 대한 위험이 적은 것 같아요. 공용공간이 약간 부족한 점이 좀 아쉬운 점이긴 하나, 이 부분이 오히려 코로나 시대에 더 바람직한 공간구성 방식이 아닌가 싶어요.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환상적인 산책로가 나오기 때문에 리프레시를 원할 때면 가볍게 산책하고 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박혜영님께서 직접 찍으신 사진입니다. 🙂 

 

집무실은 코로나 시대에 집 이외에는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을 위한 오아시스 인것 같아요!

그리고 워크모듈의 3가지 타입의 경험은 신선했습니다. 기존에는 없는 새로운 유형의 업무 공간이라는 점에서 정말 응원드리고 싶어요. 앞으로 2호점 3호점도 기대할게요! 여기까지 저의 집무실 후기였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