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을 디자인하는 머니브레인의 브레인! 마성의 남자 _ 채경수

많은 스타트업을 취재했지만,

개발자님을 직접 인터뷰하는 일이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갈 만큼 _ 쉽지 않은 일이지 말입니다.

 

저는 위험한 사람이 아님에도

개발자 100미터 접근금지! 명령을 ㅠㅠ

 

그리하여, 개발자님 인터뷰를 허락해 주신

머니브레인 장세영 대표님께 존경을 표하며 🙂

바쁘신 가운데 커뮤니케이션을 맡아주신

글로벌 경영팀 수진님께 감사를 전합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이 땅에 떨어질까 두근 반, 세근 반,

위워크 강남역점으로 향했습니다.


음..쾌적하네요.

그런데..오늘의 주인공은 어디 계실까요.

개발하시는 채경수님!?? 어디 계신가요?

잠시 나갔답니다. 경수님 자리는 바로 여기.

개발자님 책상은 원래 이렇게 깨끗한가요?

창문틀에 가지런히 자리 잡은 상장도 눈에 띄고요.

뭐가 세팅된 느낌이 물씬~납니다.

회의 중이신 대표님 몰카도 좀 찍어봤습니다.

천사같은 수진님도 김~치!!

사진 놀이가 한창인데

경수님이 등장하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십니까.

 

(개발자님은 이렇게 생기셨군요.

아래, 머니브레인에서 딥러닝 머신러닝 개발하시는 채경수님입니다.)

닉네임이나 별명?

회사에서는 마크(Marc)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머니브레인 대표로 인터뷰 하는 거다. 머니브레인은 어떤 회사?   

머니브레인은 2016년에 설립된 인공지능 챗봇 스타트업이다.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에 기반한 챗봇 플랫폼과 대화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무식한 사람이라 미안하지만, 챗봇이 뭔가.

챗봇은 사람을 대신해서 문자 또는 음성 대화를 수행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애플 시리나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 인식 스피커도 챗봇의 한 종류라고 할 수 있고, 기업들의 고객 응대에도 챗봇 사용이 증가하는 추세다. 지금은 챗봇의 기능이나 용도가 제한적인 측면이 있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사람처럼 대화할 수 있는 챗봇이 나올 것으로 본다.

 

(음성 인식 스피커가 챗봇이었나요–;;;)

 

인터뷰 전에 꼭 강조하고 싶은 내용을 전달받았다. 그것은 바로…엄청난 수상내역과 사진들–;; 너무 많아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 정리 좀 부탁한다.

음 저는 무척 겸손한 사람이지만 자랑 좀 하겠다. 2017년에는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K-Global Startup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아서 상금 1억 원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진행되는 해외 진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한국혁신센터와 알리바바 주관의 제4차 K-Demo Day에서도 우수상을 받아서 현재 두 곳으로부터 공동 인큐베이션을 받고 있다. 또한 제17회 모바일기술대상에서 LG U+상을 받았다. 2018년에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SVIEF-Star Demo Day에서 3위에 입상했고, 하이서울 브랜드 기업에 선정됐다. 이처럼 머니브레인은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머니브레인에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고 있나?

머니브레인 딥러닝 팀에서 자연어 처리와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원래 신경과학 분야의 공부를 했었고 현재 업무도 연구에 가깝지만, 훌륭한 개발자분들과 협력하여 일을 진행하고 있다.

나 같이 숫자치, 기계치인 사람에게 개발자란 선천적인 재능을 부여받은 자로 보인다! 정말 그런 걸까!?

겸손하시다. 누구나 각자의 재능이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어려운 질문이다. 본성과 양육 논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심리학과 신경과학 분야에서는 전통적으로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지만, 최근에는 유전적인 요인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연구가 많다. 재능보다 열정과 끈기가 중요할 수 있다. 개발(프로그래밍)에는 다양한 측면이 있고 언어 감각과 논리력도 중요한 요소다. 가능성은 모두에게 열려 있다.

개발자님은 연애가 쉽지 않다고 하더라. 불규칙한 야근과 표현의 서투름 때문에!?

그렇다. 나는 섬세한 사람이고 심리학과 신경과학을 전공했기 때문에 인간관계 전문가다. 가까운 친구들 사이에서는 마성의 남자로 알려져 있다 (믿어 달라). 자존감과 공감 능력이 특히 중요하다.

섬세하고 사랑표현도 잘하지만, 마성의 남자라고도 불리는 머니브레인의 개발자 – 채경수님

작업은 주로 어디서?

작업은 주로 회사에서 한다. 개인적으로는 카페에서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개발자님들은 밤새미도 많이 하잖아?

잠이 많아서 하루에 7시간은 잔다. 잠이 부족하면 몰아서 자기도 한다. 충분한 수면은 정신 건강과 업무 수행에 매우 중요하다. 특히 장기적인 측면에서 그렇다. 원래는 야행성이라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편이다. 밤늦게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현재는 회사 출퇴근 시간에 맞추어 생활하고 있다.

일 안 할 때는 주로 뭐하나.

잠을 좋아한다. 음악과 영화와 책을 즐긴다. 가까운 친구들을 만나서 대화하는 것을 좋아한다.

공부 같은 건 안 하고?

자연어 처리와 딥러닝 관련 공부를 계속하고 있다.

최근에 읽은 개발 관련된 책이 있다면?

미안하다. 개발 관련된 책은 특별히 읽지 않는다.

그럼..개발을 잘하기 위해 노력하는 거..뭐 없나?

개발 전문가가 아니라서 훌륭한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 하지만 실제로 개발하는 과정에서 방법을 찾고 문제를 해결하면서, 잘 짠 코드를 참고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 것 같다.

자주 들어가는 사이트는?

구글 검색을 가장 많이 한다.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자주 이용한다.

 

( 아..개발자님께서 자주 들어가는 사이트가 저와 똑같습니다.

뭔가 저도 똑똑한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느껴지네요.)

 

개발하는 후배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사이트는 없나?

개발하는 선배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구글 검색은 모든 분야에서 정말 유용하다. 많은 경우에 스택 오버플로에서 문제 해결 방법 또는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관심이 가는  IT 회사는?

구글, 딥마인드, 애플 같은 회사를 좋아한다. 스페이스엑스도 좋아한다.

컴퓨터 하는 사람들은 게임도 많이 하던데. 요즘 하는 게임은?

미안하다. 게임은 전혀 하지 않는다.

내 인생의 히로인’이 있다면?

히로인? 음…게임이나 애니 얘기를 해야 할 것 같은데..굳이 꼽자면 레옹, 브이 포 벤데타, 블랙 스완의 배우 나탈리 포트만을 좋아했다. 3호선 버터플라이의 남상아도 좋아한다. 영장류학자인 제인 구달과 철학자인 패트리샤 처칠랜드를 존경한다. 아름다운 인간이라고 생각한다.

 

(굳이 꼽자면…이라고 하지 않으셨나요?

히로인이 너무 많은 거~ 아닙니~~꽈아~!

그치만 다 인정. 경수님의 히로인은 다들 입 벌어지게 멋있는 사람들.)

 

개발자님의 카페인 음료 섭취량은?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커피를 좋아한다. 아메리카노를 주로 마시지만 라떼와 에스프레소도 좋아한다. 홍차도 아주 좋아한다. 사실 카페인 영향을 별로 안 받는 편이다. 졸리면 자야 한다.

즐겨 듣는 팟캐스트가 있다면?

즐겨 듣는 편은 아니지만 SBS 골라 듣는 뉴스룸, 재즈가 알고 싶다, 정치알바, 뇌부자들 등을 가끔 듣는다.

 

(평소 미지의 세계에 계시던 개발자님을 만나다 보니,

자꾸만 질문이 산으로 가고 있습니다.

저는 한창 재밌긴 합니다만….저 멀리서 대표님의 눈빛이 느껴집니다.

이제 회사 질문 좀 해야 할 것 같군요.)

 

머니브레인, 어떤 하드웨어를 갖추고 있나?

머니브레인에서는 개발자들이 보통 맥북을 사용하고 있고, 딥러닝 관련 개발자들은 고사양의 GPU가 장착된 데스크탑을 사용하고 있다.

회사 분위기는 어떤가!?

한창 성장 중인 스타트업이라 일이 많고 바쁘다. 회사 규모가 아직은 크지 않고 구성원 모두 좋은 분들이라, 부서에 관계없이 화기애애하게 지내고 있다.

화기애애 한 머니브레인 팀원들

개발자가 일하기 좋은 회사는 어떤 회사라고 생각하는지?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회사가 좋은 회사라고 생각한다.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는 문화가 중요하다. 회사와 구성원 모두의 성장을 위해서는 효율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제안과 시도를 독려하고 실패를 포용하는 문화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머니브레인 개발자가 일하기에 좋은 회사인가?

대표님이 개발자다. 개발자를 이해하고 우대하는 회사라고 생각한다. 구성원 측면에서도 개발자의 비중이 큰 회사다.

아. 대표님 이야기도 좀 하자. 머니브레인 대표님은 어떤 분이신가?

답정너 질문 아닌가. 최대한 객관적으로 기술해 보겠다. 목표 지향적이고 냉철하지만 말이나 행동은 부드러운 편이다. 사람들 대할 때 살짝 쑥스러워하는 것도 같다. 술을 좋아한다.

수여식에서 쑥쓰러워 하고 계시는 대표님

머니브레인! 특별히 이런 점이 좋다?

구성원들이 모두 좋은 사람들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현재 위워크에 입주해 있는데 위워크 생활도 굉장히 흥미로운 경험이다.

머니브레인의 특별한 복지가 있다면?

머니브레인에서는 직원들에게 중식과 석식 비용을 제공한다. 그리고 매달 일정 금액의 의료비 지원, 선택적 복지 혜택, 자기계발비 등을 지원한다.

이런 건 좀 개선되었으면 좋겠다!! 뭐. 그런 건?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 할 일이 많고 바쁘지만, 스타트업이 성장하는 데에 필수적인 요소라고 본다. 회사가 커 가면서 직원들의 삶의 질도 함께 높일 수 있으면 좋겠다.

평소, 대표님께 하고 싶었던 말이 있다면?

말을 아끼는 편이지만 평소에 할 말은 다 한다 (후훗). 함께 잘해 나갔으면 좋겠다.

지금 개발자도 뽑고 있더라. 어떤 개발자를 뽑는지?

능력이나 자질을 갖추고 있는가가 기본이겠다.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사람은 어디에서든 환영받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표현은 서툴러도) 협력하고 배려하는 사람, 발전 가능성이 큰 사람을 좋아한다.

개인적으로 궁금한 개발자가 있다면?

미안하다. 개발자를 잘 모른다.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제프 딘의 강연을 본 적이 있다. 그의 머릿 속이 궁금하다. 딥마인드의 창업자이자 신경과학자인 데미스 허사비스도 궁금하다.

개발자로서의 내 점수는?

개발자로서는 높은 점수를 줄 수 없다. 하지만 새로운 도전과 문제 해결을 좋아하는, 훌륭한 협력자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신경과학을 공부하다가 인공지능 개발을 하게 됐는데 어렵고 재미있다.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기분이다. 훌륭한 동료들과 함께하면 좋겠다.

 

아..참..대표님이 지켜보고 계신다. 머니브레인을 위해 한 마디?

머니브레인 여러분 사ㄹ… 좋아합니다!

 

여러분,

살짝 쑥쓰러워하셔서 더 멋져보이는 대표님과

부드럽지만, 마성의 남자인 개발자 경수님과

천사같은 수진님과 함께 하고 싶다면!!???

아래 링크 꾹 _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