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팀의 7가지 인사 원칙

창업 초기 사람 문제로 팀이 박살(!)나는 가장 큰 원인은 대표입니다. 대표가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 ‘꽂혀서’ 원칙없이 갑자기 팀에 합류시키면, 흔히 큰 문제가 발생합니다.

저 역시 창업 초창기에 사람 문제로 팀이 붕괴되는 위기를 두번 정도 겪은 후, 거기서 배운 교훈을 뼈에 새기는 심정으로 정리했고, 이 원칙을 지킨 이후부터는 심각한 문제는 겪지 않았습니다.

제가 저와 비슷한 문제를 겪은 분들에게 항상 강조하는 원칙은 (4)번 ‘원칙 유지 원칙’입니다. 늘 그렇듯, 이 글이 좋은 기업 문화를 꿈꾸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되기를 기대하며, 공개합니다.

<로켓펀치(Now 알리콘) 팀의 7가지 인사 원칙>

(1) 최고 인재, 최고 보상 원칙

적당한 인재가 아닌 우리가 함께 일하고 싶은 최고의 인재를 찾고, 그들에게 회사의 사정이 허락하는 선에서 최고 대우를 보장한다.

(2) 만장일치 원칙

1번 원칙을 뒷받침 하기 위해서, 채용 과정에 있어서 ‘평가자 중 1명이라도 반대할 경우 선발하지 않는 만장일치 제도’를 도입하나, 만장일치 제도의 흔한 부작용인 ‘별 특성 없는 무난한 인재’가 선발되는 경우를 피하기 위해 항상 노력한다.

(3) 효율성 유지 원칙

효율성 높은 조직이 최고다. 우리가 창출하는 가치를 최고로 만들기 위해 사람수를 늘리는 것보다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4) 원칙 유지 원칙

아무리 좋아 보이는 인재가 있더라도, 기존 구성원들의 보상 체계와 신뢰를 흔드는 조건으로 영입을 결정하지 않는다. 또, 설령 대표가 추천한 인재라고 하더라도 모든 채용 프로세스를 100% 통과해야 한다.

(5) 내부 인재 우선 원칙

새로운 업무 역할이 생기거나, 전임자 퇴사 등의 이유로 승진이 필요할 경우 최우선 고려 대상은 사내 인재다. ‘최고의 동료는 지금 나와 함께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라는 믿음을 가진다.

(6) 동등한 자들 중 최고(Primus inter pares) 원칙

회사 내의 어떤 역할은 그 사람의 ‘나이 / 경력 / 성별 / 국적’ 등의 외적 요인과 무관하게 그 역할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사람이 맡는다.

(7) Attitude > Ability 원칙

선발 과정에서 현재 가진 능력(Ability)보다 사고 방식(Attitude)에 더 높은 가중치를 둔다.


로켓펀치 팀은 2020년 ‘엔스파이어’와의 합병을 통해 ‘알리콘’이라는 회사로 재탄생 했습니다. 알리콘은 누구나 일에 필요한 사람을 쉽게 찾고 연락할 수 있는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 로켓펀치’와 원격근무가 대중화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주거 지역에서 좋은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집 근처 사무실, 집무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로켓펀치와 집무실을 결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더욱 가속화될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적인 변화를 함께 만들어 갈 동료를 항상 찾고 있습니다.

현재 오픈된 포지션이 아니더라도, 회사의 성장을 함께 만들 수 있는 분이라면 언제나 환영합니다.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편하게 알려주세요!

알리콘 타운홀 미팅 모습

“로켓펀치 팀의 7가지 인사 원칙”에 대한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