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최저임금자,강덕진’+’과거 파산경험자,송석민’ = Dreamfora (1)

 

여러분, 국제정세가 요동치는 가운데,
과거 파산경험자와 현재 최저임금자가 비밀리에 회동을 가졌습니다.   

 

아…참으로 걱정입니다.

소문에 의하면,
과거 파산경험자는 고집스러우며
현재 최저임금자는 똘기 가득하다고 하네요.

차마! 두 사람을 같이 만날 용기가 없어, 한 사람씩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최저임금이 이슈인만큼, 현재 최저임금자부터 만나 보시죠.

이름 : 강덕진
특징 : 성실하고 저돌적이나 똘기 가득함
www.rocketpunch.com/@paulkang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세요.

현재 최저임금을 받고 계시다고 들었습니다.
네. 연봉이 전 직장 대비 1/10 토막 났습니다.

아…어쩌다가 그렇게 되셨나요.
창업을 했습니다.

아니, 그 많은 연봉을 포기하고…대체..왜…그러셨나요?
컨설팅을 오래 하다 보니, 직접 서비스나 제품을 창출하고 싶더군요. 고객들에게 보다 직접적인 가치를 제공하고 싶었어요.그래서 창업을 결심했습니다.

컨설팅을 하셨다고요?
경영학을 전공하고 경영컨설턴트로 10년간 일했습니다. 국내외 대기업에 신사업 개발, 해외 진출, 마케팅 전략, 인수합병 전략을 자문했죠.

그래서, 창업을 결심하고 제일 먼저 한 일이 뭐죠?
해외로 MBA를 갔습니다.

아.. 네!?? MBA를 갔다..고..요?
사업하려고 MBA에 갔다고 하면 의아할 수 있어요.

네. 좀 의아하네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사업을 시도하다 실패하더라도 경력 공백이 안 생긴다. 둘째, 2년간 대출을 받던, 장학금을 받던 돈 한 푼 안 벌며 생활할 수 있는 재정적 여건이 구비된다. 셋째, 학교 네트워크를 통해 팀 동료, 투자자 확보가 손쉬울 것이다!!!

당신은 치밀한 사람이군요.
아…하지만…막상 가보니 또 그게 아니더라고요!??? 수업은 잘 안 듣고 사업 아이템을 구상하고 시장 검증에 집중했습니다.

그래서 창업은 MBA 졸업 후에 본격적으로 시작했나요?
졸업 후에는 MBA 과정을 지원해 준 전 직장 Bain & Company에 복귀해 2년간, 군 복무하는 마음으로 컨설팅 생활을 지속했습니다.

아..그래서 창업은 대체 언제???  
2년의 의무 종사 기간을 끝마치고, 곧바로!! 3년간 다듬어 온 스타트업 아이디어를 가지고 창업을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드디어,바로 이 순간!!! 제품을 개발 중입니다.

그리하여 아이템이 뭡니까.
온라인 목표 관리 플랫폼 – Dreamfora

진척 상황은?
첫 번째 버전의 앱 개발 마무리 단계이며, 이번 달 오픈 베타를 앞두고 있습니다.

현재 완성도는 만족하십니까?
첫 번째 버전은 전체 제품 구상의 약 25% 정도만 구현한 것으로, 앞으로 할 일이 산더미네요.

그런데, 기존에 목표관리 앱도 많이 있지 않습니까. 차이가 뭐죠?
목표 관리 앱을 써본 사람이라면 대부분 공감하겠지만….

저는 목표관리 앱을 써 본 적이 없어서요.
아ㅡㅡ;;; 기존의 목표관리 앱은 목표를 적고 분류할 수 있는 템플릿만을 제공하고 있거든요. 목표를 제시하는 버킷리스트 같은 앱들도 밑도 끝도 없이 버킷 리스트 예시들만 제시하지 달성 방법이 없어요. 좀 더 쉽게 이야기하면… 요리책 본 적 있으시죠?

요리는 안 하지만, 본 적은 있습니다.
요리책에 적혀 있는 레시피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목표 달성을 위한 레시피를 제공하는 거죠. 지금의 목표관리 앱들은 자~ 여기 이 종이에 너의 목표를 적어봐!!라고 빈 종이만 제시하고 있거든요. 우리는 온라인 목표관리 서비스 최초로 템플릿이 아니라, 목표 콘텐츠 자체에 집중한 서비스 입니다.

힘든 점은 없었나요.
닭과 달걀의 딜레마를 겪었어요. 사람이 있어야 콘텐츠가 생기고, 콘텐츠가 있어야 사람이 모이고… 이 문제를 MBA 유학을 가면서부터 안고 갔는데, 1년 동안 고민한 끝에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구체적인 이야기를 더 해드릴까요??? 좀 길지만,듣고싶지 않으세요?

아…저도 그게..무지하게 궁금하긴 한데..과거 파산경험자가 기다리고 계셔서…
안타깝네요.

연봉이 전 직장 대비 1/10토막 난 상황에서 지금 심정은 어떻습니까.
심지어 그 적은 연봉마저 제가 출자한 자본금에서 나오는 것이지만, 매일이 행복합니다.

사실입니까.
스스로의 힘으로 성장하고 발전하는 사람들과 그에 관한 스토리를 사랑하거든요.

사랑해도 힘들 때가 있잖아요.
그럴때는 레포츠를 즐겨 합니다. 스키, 스쿠버 다이빙, 골프…

최저임금자가 그런 레포츠를 즐겨 할 수 있나요?
그래서 게임도 하지만, 영화도 봅니다. 전 영화 마니아에요. 2천 편 이상은 봤을 겁니다.

내 인생의 영화는?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칼리토 (Carlito’s Way). 주인공인 알 파치노가 범죄 생활 청산하고 사랑하는 연인과 휴양지에서 렌터카 업체 운영하려고 고군분투하는 영화입니다. 제작 기법, 배우들의 연기, 스토리도 정말 훌륭하지만, 그것보다도 왠지 모르게 끌려서 계속 보게 돼요. 10번도 넘게 본 것 같아요.

아.. 이런 영화도 있었군요. 혹시 여러분은 보셨나요?

최고의 주인공????
콘스탄틴의 존 콘스탄틴. 역사상 최고로 스타일리시한 중간 손가락 시전자.

역사상 최고로 스타일리시하다니…안 찾아 볼 수 없잖아요? 그런데…..헉!!!

최고의 명장면??
‘인셉션’에서 다리에서 떨어지는 차와 꿈속의 꿈이 슬로모션으로 교차 편집되는 장면~!!

내 영혼을 흔든 명대사?
‘행복을 찾아서’에서 주인공인 윌 스미스가 아들에게 하는 대사: You got a dream… You gotta protect it. People can’t do somethin’ themselves, they wanna tell you you can’t do it. If you want somethin’, go get it. Period.

강덕진님이 왜 Dreamfora 만들고 있는지 잘 알겠네요. 
당신은 꿈을 쫓는 로맨티스트.

아…그런데 과거 파산경험자는 왜 만난 건가요?
공동창업자에요. 딱 봐도 그래 보이지만, 제가 2살 어립니다. 전전 직장에서 알게 된 10년 지기 형이죠.

수많은 사람들 중에 왜 하필 그 사람과 함께하게 된거죠?
인성, 고집스러움, 높은 지능지수가 마음에 들어서 여러 차례같이 사업하자고 꼬셨습니다. 안 넘어오더군요. 그러다 Dreamfora 아이디어를 들어보더니 ‘이건 나중에 혹시 잘 안되더라도 괜히 했다고 후회할 일은 절대 없을 것 같다’는데 동의해서 2015년부터 같이 해오고 있습니다.

어서 그 분을 빨리 만나고 싶네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있습니까.
잘 모르는 낯선 나라에서 버스를 탔는데 우연히 옆에 앉은 현지 사람이 Dreamfora 서비스를 이용하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제 꿈입니다.

아… 그런 영화 같은 일들이 이뤄져가기를 바라…
그러려면 팀원이 필요합니다!!!!!

채용 중이시군요.
네. 웹 프로그래머와 UI/UX 디자이너를 찾고 있습니다.
https://www.rocketpunch.com/companies/dreamfora/jobs#section_jobs

진짜 마지막입니다. 못다한 말씀이 많으시겠지만, 한 말씀만?
Dreamfora Forever ~~~~

여러분, 우리가.. 이 사람을..
계속해서 최저임금자로 놔 둘 순 없잖아요.
당신이 프로그래머이고 디자이너라면 지금 어서 지원하시고
이도저도 아니라면 우리 그냥 멀리서 뜨겁게 응원:)
지금까지.. 걱정으로 시작해서 영화 감상도 좀 하다가 꿈으로 마무리된
똘기 가득한 강덕진님과의 인터뷰였습니다.

과거 파산경험자 송석민님의 인터뷰는
현재 최저임금자, 강덕진 + 과거 파산경험자, 송석민 =  Dreamfora  (2)에서 이어집니다.

 

“‘현재 최저임금자,강덕진’+’과거 파산경험자,송석민’ = Dreamfora (1)”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