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흑역사이자 추억 그리고 현재진행형, 싸이월드 0

지금 이 인터뷰를 보고 있는 분들 가운데 싸이월드에 관한 추억 하나 없는 사람이 있을까요. 서먹하고 낯선 사이에 일촌명을 무엇으로 할까 고민했던 것, 첫 연애를 시작하며 사진 폴더를 만들어 서로의 사진으로 가득 채웠던 것, 헤어지고 미니홈피 카테고리를 다 없애고 슬픈 노래를 BGM으로 해둔 것, 헤어지고 상대방은 어떻게 살까 슬쩍 보러 갔다가 방문자 이벤트에 당첨되어 자다가도 이불을 뻥뻥 걷어차며 ‘아, 쪽팔려!’를 외쳤던 것 말이죠.

건축학개론이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고 했는데요. 싸이월드는 아마 우리의 흑역사이자 추억이었고 현재진행형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타트업으로 변모한 싸이월드와의 인터뷰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싸이월드 공식 블로그에서 ‘미근동 개리’라는 캐릭터로 싸이월드의 변화를 소개한 것이죠. ‘다시 싸이월드, 인터뷰로 궁금증을 털어보자.‘를 본 로켓펀치는 이때다 하고 싸이월드에 인터뷰 요청을 했고, 이런 저런 메일이 오간 뒤에 신림동 캐리가 서대문역의 싸이월드 본사에 발을 디딜 수 있었습니다.

싸이월드에 들어서자 허유경 매니저께서 환한 미소로 반겨주셨습니다.

홀로 서는 싸이월드 “옛 명성 되찾겠다”
“싸이월드,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로 연결”
싸이월드, SK컴즈와 완전 분리
싸이월드가 왜 SK컴즈에서 분리되었나 어떤 각오로 새출발 하는가 하는 것은 워낙 많은 일간지에 소개되었으니 로켓펀치 인터뷰에서 묻지 않겠습니다. 어차피 그런 걸 궁금해하시는 건 아닐 테니까요. 그럼 새로운 싸이월드의 진짜 모습을 만나보시죠.

신림동 캐리: 안녕하세요.
김동운: 안녕하세요.
신림동 캐리: 인터뷰를 진행하기 전에 내 페이스북에 ‘스타트업으로 탈바꿈한 싸이월드 인터뷰 갑니다. 대신해줬으면 하는 질문 받습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는데 다른 어느 때보다 열렬한 반응이 나왔다.
김동운: 아, 그런가?
신림동 캐리: 한 번 보시겠는가?

제 페이스북에 달린 덧글을 보며 웃고 계신 쿨한 김동운 대표님이십니다.

신림동 캐리: 첫 번째 질문은… 김동운 대표님은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가?
김동운: 계정은 있다.
신림동 캐리: 악, 대박 사건!
김동운: 계정이 있긴 한데 활동은 하지 않는다.
신림동 캐리: 그럼 왜 만든 건가? 벤치마킹 용도로?
김동운: 내가 아들이 둘 있는데 둘 다 캐나다에서 유학 중이다. 그래서 아들들이 지구 반대편에서 제대로 살고 있는지 페이스북에 가서 봐야 하기 때문에 계정을 만들었다.
신림동 캐리: 아들들은 페이스북을 쓰는구나….
김동운: 아들들이 전화할 때마다 싸이월드는 잘 되느냐고 꼭 묻긴 한다…. 왜냐하면 자기들 유학 자금 끊길까 봐….

김동운 대표님은 쿨하다 못해 추워질 정도의 오픈 마인드를 가지신 분이셨습니다. 신림동 캐리를 당황하게 한 인터뷰이는 처음이야.

신림동 캐리: 그럼 왜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어놓고 쓰진 않으시는가?
김동운: 페이스북의 이용 패턴이 나랑 안 맞기 때문이다. 당연하겠지만 난 싸이월드의 미니홈피 패턴에 익숙하다. 나 이전에도 싸이월드 대표분이 여러 분 계셨다. 그분들의 미니홈피는 본의 아니게 사용자의 요청이나 불만사항이 오가는 게시판 형식으로 쓰이곤 했다. 하지만 미니홈피가 본질적으로 추구하는 방향은 마치 친구의 집에 놀러 가는 느낌이다. 내 미니홈피도 그렇게 운영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모르는 사람과도 친구를 맺고 글이 공유되고 하던데, 그건 내 스타일이 아니어서 싸이월드에서 지인들과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이때 미근동 개리님이 음료수를 들고 회의실에 등장하셨습니다.

신림동 캐리: 안녕하세요.
김준: 안녕하세요. 미근동 개리 드립을 친 김준이다. 로켓펀치 인터뷰 잘 보고 있다.
신림동 캐리: 드디어 뵙는군. 근데 어쩌다가 싸이월드 공식 블로그에 패러디가 등장한 건지?
김준: 싸이월드 공식 블로그에서 싸이월드의 변화에 대한 정보를 유저에게 제공해야 하는데 너무 딱딱하지 않게 전달할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평소 재미있게 보던 로켓펀치 인터뷰 방식을 써봤다.

신림동 캐리: 나한테 말도 없이 패러디하셨는데 뭐 없나?
김동운: 지금 마시고 계신 음료수도 공짜는 아니에요.
신림동 캐리: 네….

싸이월드 공식 블로그 패러디와 맞바꾼 주스입니다.

신림동 캐리: 김동운 대표님도 그렇고 매니저분들도 주변 지인에게 싸이월드를 쓰라고 강요하시는지?
김동운: 그렇지는 않다.
신림동 캐리: 강요 안 하신다고? 나만 해도 주변 사람들에게 내 인터뷰에 좋아요 누르라고 강요하는데….
김동운: 강요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근데 우리 와이프는 싸이월드를 열심히 한다. 내가 싸이월드에 내 일상을 글과 사진으로 다 올리기 때문에 남편이라는 사람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기 위해 매우 열심히 쓰더라. 이런 게 일종의 네트워킹 효과인가?
김준: 나는 부인은 물론이고 친구들에게도 무척 강요한다. 싸이월드 하라고!
신림동 캐리: 뭣? 미근동 개리님 결혼하셨다고? 완전 어려 보이시는데?
허유경: 아기도 계시다.
신림동 캐리: 아까 김동운 대표님이 40대시라는 것도 멘붕이었는데 이 회사 다들 쓸데없이 동안이시다.
김준: 싸이월드 내부는 결혼한 팀원이 많아 가족을 무척 배려하는 분위기다.
신림동 캐리: 예를 들면?
긴준: 일단 출근 시간이 10시라 아침에 가족과 식사도 하고 애도 유치원에 보내는 등 여유롭게 보낼 수 있다.
신림동 캐리: 따로 복지 같은 건 없나?
허유경: 4월 8일에 싸이월드가 SK컴즈로부터 독립해 스타트업으로 출발하기 때문에 지금 복지 제도도 새롭게 정비하는 중이다. 예전에는 1년에 얼마가 든 복지카드가 나왔었다. 이제는 인원도 적어지고 했으니 좀 재미있는 제도를 만들어볼까 고민하고 있다. 예를 들면 생일인 팀원의 위시리스트를 받아서 그걸 실현해주는 거다. ‘남자를 만나게 해주세요’라고 하면 소개팅을 무제한 시켜준다든가 그런 거? 우리끼리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복지를 한둘 구상해가고 있다.
김준: 생일인 주인공이 그날의 회사 드레스코드를 정한다든가 하는 것도 생각 중이다.
신림동 캐리: 우리 회사는 생일인 멤버를 조기 퇴근하게 해주는데….
허유경: 싸이월드도 생일인 당사자가 그걸 위시리스트로 원하면 그렇게 해줄 생각이다.

신림동 캐리: 아까 내 페이스북에서 사람들이 싸이월드에 궁금해하는 질문들을 보셨을 거다. 이제부터 민감한 질문 좀 나가겠다.
김동운: 얼마든지.
신림동 캐리: 싸이월드가 문 닫으면 환불해줘야 하는 도토리 잔액이 싸이월드 시가 총액보다 높아 망할 수 없다는 게 사실인지?
김동운: 완전히 잘못된 이야기다. 일단 싸이월드는 현재 시가 총액이 형성되지 않았다. 그리고 SK커뮤니케이션즈는 내가 기억하기로 적어도 2,500억대 이상이라 도토리 잔액을 환불해줄 수 있는 능력이 있다. 게다가 도토리 환불은 구입 시 약관에 명시된 바에 의해 환불이 되어야 한다. 환불을 못 해줘서 싸이월드가 유지된다 그런 풍문은 그냥 우스갯소리라고 보시면 된다.
신림동 캐리: 그럼 현재 유저가 보유 중인 도토리를 다 모으면 얼마나 될까?
김동운: 계산해보지 않았다.
신림동 캐리: 그걸 안 계산해보다니 말이 되는가!
김동운: 우리에게 싸이월드 서비스는 양수가 되었는데 도토리는 전자화폐 사업이고 금융 관련이라 계속해서 SK컴즈에 소유되어 있으므로 우리랑 상관이 없다.

신림동 캐리: 인제 와서 말이지만… 왜 하필 도토리인가?
김동운: 응?
신림동 캐리: 전자화폐의 이름이 왜 도토리냔 말이다.
김동운: SK컴즈가 피플스퀘어닷컴에서 싸이월드를 인수할 때부터 이미 도토리였다.
신림동 캐리: 그럼 여기 도토리가 왜 도토리인지 아는 분은 아무도 없는가?
허유경: 그러게 왜 도토리지?
김준: 나도 궁금하다.
허유경: 나도 궁금하다.
신림동 캐리: 도토리라는 게 우리 일상에서 자주 보는 열매는 아니지 않은가. 그걸 화폐 단위의 이름으로 붙인다는 게 좀 신기하다.
김동운: 도토리라는 네이밍을 할 때 내가 옆에 있지는 않았는데, 예전에 전해 들은 바로는 도토리를 도토리로 붙인 특별한 이유가 없다고 들었다. 굳이 세상사가 필연으로 돌아가지는 않는다는 하나의 케이스가 아닐까.
신림동 캐리: 그렇게 말씀하시니 멋있기는 한데 왜 도토리가 도토리인지는 이렇게 미궁 속으로….

도토리가 왜 도토리인지 아시는 분은 sillimdongcarrie@pristones.com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신림동 캐리: 얼마 전에 ‘싸이월드 무형문화재 지정’ 만우절 농담은 정말 재미있었다. 내가 만우절 거짓말에 잘 안 속는 편인데도 그 기사는 심각하게 ‘싸이월드에서 사진을 지우면 무형문화재 훼손인가?’하고 고민했었다니까.

김준: 재미있게 보아주셔서 감사하다.
신림동 캐리: 누구의 아이디어인가?
김동운: 허유경, 김준 두 사람의 합작품이다.
김준: 그 기사를 올리는 것도 나름대로 우여곡절이 있었다. 네이트에 그 기사를 올려달라고 요청했더니 허위기사라는 점에 부담을 가지고 기사 제목에 ‘만우절 농담’이라는 표시를 붙여달라는 거다. 그럼 만우절 거짓말이 아니잖아….
신림동 캐리: 그러면 재미없지!
김준: 그래서 한참을 조율하다 결국 카테고리를 ‘한정 보도’로 해서 내보낼 수 있었다.


관련기사 – 싸이월드가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고?

싸이월드의 진실 혹은 거짓, ‘우리의 흑역사이자 추억 그리고 현재진행형, 싸이월드 1’에서 계속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