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누군가 이 코드는 어딘가, 고민을 멈추지 않는 개발자 구종만 0

개발 분야에 몸담고 있는 사람이라면 ‘구종만’이라는 이름 한 번은 들어보셨을 겁니다. 안 들어봤으면 말고요.

2002년, 2003년 한국 대학생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금상
2003년, 2004년 세계 대학생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결승 진출
2004년, 2006년, 2008년 구글 코드 잼 결승 진출
2007년 탑코더 오픈 준우승, 2006년 결승 진출
2008년, 2009년 자바 알고리즘 콘테스트 우승

화려한 수상 경력을 바탕으로 <프로그래밍 대회에서 배우는 알고리즘 문제 해결 전략>이라는 책을 쓰기도 하셨죠. 이 책은 저희 로켓펀치 개발자 인터뷰에서도 두 번이나 추천되었었습니다. 미국에서 활동 중이신 구종만님이 한국에 잠깐 들어오셨단 소식을 신림동 캐리가 입수하고는 빌고 기고 떼써서 힘들게 모셔봤습니다.


이름 혹은 닉네임: 구종만
위치: 서울
직업, 소속: 얼마 전까지는 시카고에서 알고리즘 트레이딩 개발자로 일했고 11월부터 뉴욕에 있는 헤지펀드에서 일할 예정이다. 이전 회사와의 계약 조항에 퇴직 후 1년 안에 동종업계에서 일할 수 없다는 조건이 있어서 이 기간이 만료되는 것을 기다리며 백수질을 하고 있다.
내 모바일 기기: 넥서스5
블로그 주소: http://theyearlyprophet.com

신림동 캐리: 안녕하세요.
구종만: 안녕하세요.
신림동 캐리: 저 혹시 기억하세요?
구종만: 아, H와 사귀셨던….

그렇습니다. 구종만님은 제 구남친의 베프입니다. 송창규님에 이어서 또 이렇게 H오빠의 도움을 받게 되네요. 여러분, 잘 사귄 남자친구 하나로 열 영업합니다.

신림동 캐리: 간단한 자기 소개 부탁한다.
구종만: 뭐라고 하지?
신림동 캐리: 무슨 말이라도 해라.
구종만: 무엇부터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일단은 한국 프로그래밍 대회 커뮤니티인 알고스팟(http://algospot.com)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고, 재작년에는 알고리즘과 자료 구조에 대한 책인 <알고리즘 문제 해결 전략>을 썼다. 직업 쪽으로는 2009년부터 미국에서 HFT 퀀트 개발자로 일하고 있…지만 지금은 말했다시피 전업 백수로 애를 본다.

신림동 캐리: 다른 말이지만 아드님 너무 귀엽다.
구종만: 감사하다.

재하가 귀엽지. 나도 좋아해.

신림동 캐리: 한국에서 병특을 마치시고 바로 미국에서 취업하신 걸로 아는데 거기선 어떤 활동을 하셨나?
구종만: HFT, 흔히 이야기하는 ‘알고리즘 매매’나 ‘고빈도 매매’라고 할 수 있다. 간단하게 말해서 알고리즘을 이용해 빠른 시간 안에 주식이나 채권, 선물이나 기타 파생 상품을 사고 파는 것이다.
신림동 캐리: 국내에서는 규제가 심한 그거 아닌가?
구종만: 맞다. 흔히 사회적으로 이득이 되지 않으며, 일반 투자자들의 고혈을 빨아먹는다고 욕먹는 그건데 거기에 대해서 할 얘기는 많지만 여기서 할 건 아닌 거 같다. 아무튼 회사에서 거래와 직접 연관된 팀을 ‘프론트 오피스’라 부르는데 크게 세 가지 직군으로 나뉜다. 트레이더, 퀀트(거래할 때 쓰는 모델이나 알고리즘을 만드는 사람), 그리고 개발자다.
신림동 캐리: 거기서 개발만 담당하시는?
구종만: 사실 이 직군 간의 경계가 그리 뚜렷하지 않다. 누구는 100% 트레이더고 누구는 100% 퀀트고 이렇게 구분하기 힘들다. 결국 여기 들어오면 세 직군을 아우르는 셈인데, 난 따지자면 트레이더 20%에 퀀트 30%에 개발자 50% 정도일까?
신림동 캐리: 한국에서는 낯선 시스템이니 더 자세히 좀 설명해달라.
구종만: 구체적으로 하는 일은 트레이딩 전략 개발이나 테스팅, 여기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개발 및 인프라스트럭처 구축 등이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사실 가장 많이 한 일은 그림 예쁘게 그려서 위키 페이지 작성하고 이메일 쓰는 일이었다. 회사 애들과 농담 삼아 내 명함에는 Quantitative Wiki/Email Writer라고 써야 한다고 말하곤 했다.

신림동 캐리: 로켓펀치 개발자 인터뷰에서 구종만님이 쓰신 <프로그래밍 대회에서 배우는 알고리즘 문제 해결 전략>이 이강산님송창규님에 의해 두 번이나 추천되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구종만: 여러모로 부족하다 못해 부끄러운 책이지만 많이 읽어주시는 것 같아서 기쁘다. 이 책으로 도움을 받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썼다. 그러니까 이 글 보시는 여러분도 한 권씩 사주세요.

구종만님이 굽신굽신거리셨습니다.

신림동 캐리: 이강산님이 책에 싸인 받고 싶으시다던데 한국에 계실 동안 두 분이 뵐 일이 생겼으면 좋겠네.
구종만: 그랬으면 좋겠네.

신림동 캐리: 책을 쓰실 때 가장 애쓰신 부분이 뭔가?
구종만: 애초에 ‘가장 좋은 알고리즘 책’을 쓰겠다는 각오 따윈 한 적도 없고 할 수도 없었다. 솔직히 말해 내가 아무리 용을 써봐야 알고리즘 교과서의 대명사인 (Introduction to Algorithms)보다 좋은 책을 쓸 수는 없을 테니까. 하지만 어쩌면 내가 알고리즘적 직관을 키워줄 친절한 책을 쓸 수는 있겠다고 생각했다. 비유하자면 정말 정확한 GPS 지도보다 방향이 가끔 틀리지만, 경로 안내가 나오는 내비게이션이 편할 때도 있는 것처럼 말이다. 예를 들어 개발을 다룬 많은 책이 ‘이 문제는 이렇게 풀면 된다!’고 말한다. 그러면 해법은 알지만 내가 어떻게 그 해법을 찾아낼 수 있는지는 배우기 어렵다. 그래서 책을 쓸 때 ‘나는 이 문제를 이런 식으로 생각해서 이렇게 풀었다!’를 보여주려 노력했다. 이런 과정은 굉장히 주관적이기 때문에 모두가 나에게 동의하거나 나를 이해할 수는 없을 거다. 하지만 이런 책이지만 도움을 받는 사람도 있을 거로 생각하며 썼다.

신림동 캐리: 근데 말이지.
구종만: 응?

문제 해결 기법을 학습함에 있어 이보다 더 좋은 책은 나오기 아주 어려울 것이다.
– 류원하(KAIST, 2009년 한국 대학생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우승)

이 책을 경시대회를 위해서만 읽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이 책에서 설명하는 기존 알고리즘의 동작에 대한 검증이나 최적화된 코드 등은 실제 업무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 최여민 (EA Korea 리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2005년 세계 대학생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13위)

프로그래밍 대회를 12년 동안 참가했는데, 이 책이 10년 전에 나왔으면 하는 아쉬운 생각이 든다.
– 이후연 (스탠포드 대학교, 세계 정보올림피아드 금메달리스트)

알고리즘 대회 분야의 권위자가 다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여러 문제풀이 사례를 통해 유쾌하게 배울 수 있는 책이 나와, 진심으로 기쁘다.
– 오시영 (카네기 멜론 대학교, 세계 정보올림피아드 은메달리스트)

신림동 캐리: <프로그래밍 대회에서 배우는 알고리즘 문제 해결 전략>의 추천평을 써주신 분들과는 무슨 사이인가?
구종만: 내가 사랑하는 사이다.
신림동 캐리: 아, 그렇구나….

신림동 캐리: 지금도 백수시지만, 책을 쓰실 당시에도 휴직 중인 백수셨다고 들었다. 백수일 때 개발자로서 감을 잊지 않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셨는지?
구종만: 당시에 동종업계 이직 금지 조항 때문에 1년간 쉬고 있었다. 그렇다고 딱히 색다른 것은 하지 않았다. 원래 계획을 세우고 실행하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 집에서 자기계발 한다고 생각했다. 날마다 무얼 하는데 시간을 얼마나 썼나 기록하고 주기적으로 체크했다. 원래는 막 분기별 계획 세우고 그랬지만 백수 기간에는 10개를 결심하면 한 2, 3개쯤 달성했을까…. 하지만 그래도 계획을 세우는 게 중요하다는 신념하에 이건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신림동 캐리: 그러고 보니 그때쯤 아이가 태어나지 않았나?
구종만: 맞다. 내가 회사로 돌아가기 직전에 아내가 출산했다.
신림동 캐리: 미국에 취업하기 직전에 결혼해서 같이 미국 생활을 시작하신 걸로 알고 있는데 어땠나?
구종만: H만 봐도 유학생이지만 미국 생활의 단점은 뭐 흔히 얘기하는 거 같은데 일단 무지하게 심심하다. 게다가 짜장면 같은 거 먹고 싶으면 일주일 전부터 ‘이번 주말엔 짜장면 먹으러 가자!’하고 계획을 세워 주말이 되면 차를 몰고 한 시간을 나가야 한다.
신림동 캐리: 그렇지. 그래서 혼자 살고 차도 없는 H는 미국에서 인간 이하의 삶을 살고 있잖아.
구종만: 미국에 홀로 와서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영혼들을 너무 많이 봤다. 사람 잘 만나고 다니는 분도 있지만 그런 분은 어디서든지 잘 만나는 거고, 흔한 개발자 타입은 그러기 쉽지 않은 게 현실이지. 그래서 난 결혼해서 온 게 무척 좋았다.
신림동 캐리: H오빠와 사귈 때 구종만님의 연애와 결혼 이야기를 간간이 들었었다. 원래 친구로 지내다 연인으로 발전했다던데?
구종만: 와이프와는 중학교 때부터 친구였다. 그렇게 서로의 흑역사를 실시간으로 목격하며 몇 년을 지내다 연인으로 발전했다.
신림동 캐리: 프로포즈가 정말 스페셜했다고 들었다. 보물찾기였다던가?
구종만: 그 덕분에 친구들로부터 욕을 워낙 처먹어서 한동안 봉인하고 있었는데… ‘A로 가봐.’라는 쪽지를 들고 A에 가면 ‘B에 가봐.’라는 쪽지가 남겨져 있고 마지막엔 반지를 찾는 보물찾기였다. 근데 추운 겨울날 여기저기 헤매게 시키다 보니 와이프가 그날 저녁에 응급실 실려갔다. 와이프는 응급실에서 링거 맞으면서 장모님께 “엄마, 나 결혼해….”라는 소식을 전했다고….
신림동 캐리: H오빠로부터 구종만님 부부가 참 해맑은 분들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진짜 해맑다…. 근데 장인어른이 멱살 잡지는 않으셨나?
구종만: 다행히 그러지는 않으셨다.

구종만님의 미국 취업과 개발, 그리고 의료보험과 출산 이야기는 ‘난 누군가 이 코드는 어딘가, 고민을 멈추지 않는 개발자 구종만 1’에서 계속됩니다.

 

Rocketpunch

스타트업 비즈니스 네트워크 '로켓펀치'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