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제대로 드시고 계세요?

심심한 날
친구가 필요한 날
나는 나는 친구를 만들죠

모 어린이 프로그램의 이 로고송을 기억하시는 분이 많으실 겁니다. 어릴 적이야 같은 아파트에 산다는 것만으로 옆자리에 앉았단 것만으로도 그냥 친구가 되곤 했습니다. 학교에서도 방과 후에도 늘… Read More >>

미래의 E-커머스를 부탁해, 메쉬코리아

음식을 주문했는데 한참을 오지 않아 ‘대체 언제 와요?’라고 전화해보신 적 있으실 겁니다. 그때마다 음식점에선 ‘지금 출발했어요.’라고 합니다. 환장하겠는 건 이 말을 믿지 않을 수 없다는 거죠. 직접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까요.

하지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