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이 굉장히 귀엽지 나도 좋아해, 조승연 0

신림동 캐리가 공대생 페티쉬를 가지고 있다는 건 로켓펀치 인터뷰를 읽으시는 분들이라면 다들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사실 이 취향은 수학 잘하는 사람에 대한 동경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신림동 캐리는 수학을 지지리도 못했거든요. 수학 과외를 받고도 수능에서 수리 9등급 받은 이야기가 이글루스 구 이오공감 시절 메인에 걸리기도 했으며 대학 가서 제일 기뻤던 게 ‘이제 수학 시간이 없어!’였죠.

그래서 한때는 소개팅 조건에 ‘무조건 수학 잘하는 남자!’를 외치기도 했었는데요. 그렇게 IMO 메달리스트와 사귀고 나니 수학 자체에 대한 페티쉬는 확 줄어들더군요. 내가 여기에 왜 이런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지?

아무튼 조승연님은 예전부터 여러모로 동경하는 분이었습니다. 그래서 페이스북에서도 두 번이나 친구 요청을 했지만 그는 받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IMO 메달리스트 구남친과의 인연을 계기로 조승연님과 트위터에서 DM을 나누었고 로켓펀치 개발자 인터뷰 섭외까지 따냈습니다. 제가 한때는 술을 마시고 울며 ‘연애 따위 다 부질없어!’를 외쳤었는데요. 요즘 구남친 이름 빌려서 따낸 인터뷰만 몇 개인지, 새삼 참 인생은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무심한 듯 시크한 스타크래프트 공식맵 제작자 조승연님을 삼고초려해서 만나봤습니다.

이름 혹은 닉네임: 조승연
위치: 서울
직업, 소속: 프로그래머, KnowRe
내 모바일 기기: 아이폰5, 2012년형 뉴아이패드(일명 구뉴)
SNS 주소: http://kivol.net, @kivoloid

신림동 캐리: 안녕하세요.
조승연: 안녕하세요.
신림동 캐리: 보통 인터뷰하면 그래도 옷장에서 제일 괜찮은 걸 입고 나오시던데 옷차림이 이게 뭔가. 티셔츠에 타이포는 다 갈라져서
조승연: 살 때부터 원래 이랬다.
신림동 캐리: 아, 빈티지….

근데 왜 이렇게 빈티지 같지가 않죠?

신림동 캐리: 예전부터 조승연님 팬이라 트위터 팔로우하고 페이스북에서 친구 요청도 하고 그랬는데 나 따위는 아오안이셨다!
조승연: 친구 요청을 받은 기억이 없다.
신림동 캐리: 그게 말이 된다고 생각해? 응?
조승연: 여러분 이거 다 오해인 거 아시죠.

신림동 캐리: 아무튼 스타크래프트 공식맵 개발자로 알려졌는데 지금은 어째 수학 교육계에 계신다?
조승연: 정확히는 수학교육 회사에서 개발을 맡고 있다.
신림동 캐리: 그럼 여기선 개발만 하시는 건가?
조승연: 그렇다고 할 수 있겠다. 고등학교 때 수학 올림피아드에 나갔고 학부에서 수학을 전공했다. 한때 학원에서 수학을 가르치기도 했었다. 지금의 수학교육 회사(KnowRe)에서는 CTO를 맡으며 개발자로 일한다.

신림동 캐리: 예전에 학원에서 수학을 가르쳤다고 하시니까 말인데, 그때 올림피아드 출신이라 강남 엄마 사이에서의 엄청난 인기에 힘입어 거액을 버셨다는 이야기가 있다. 항간의 소문에 의하면 부모님 집을 사드렸다고?
조승연: 그랬으면 좋겠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신림동 캐리: 그럼 그냥 소문에 불과하다?
조승연: 조금 보태드리긴 했으나 그게 거의 술에 물 탄 듯 물에 술 탄 듯한 비율이다.

전국의 자식 여러분 기뻐하십시오. 부모님께 집 사드린 거 아니라고 합니다.

신림동 캐리: 그럼 개발자 인터뷰니까 꾸준 질문 나가실게요. 난 이 소프트웨어와 도구 없이는 살 수 없다?
조승연: 딱히 도구를 타는 스타일은 아니다.
신림동 캐리: 명필은 붓을 가리지 않는다 이건가.
조승연: 아니 그건 아니고 텍스트 에디터도 vi든 서브라임이든 메모장이든 주면 알아서 주섬주섬 어떻게든 쓰고 터미널도 당장 정 궁하면 아이패드로도 불편하지만 꾸역꾸역 일한다. 근데 구글이 없으면 살 수가 없다. 저번에 출장 다녀오며 비행기에서 코딩을 좀 하려고 했다. 근데 인터넷이 안 되니까 구글도 못 들어가고 막막해서 뭘 어떻게 할 수가 없더라.
신림동 캐리: 구글 안 되는 거랑 무슨 상관이지?
조승연: 내가 인터넷에서 찾은 코드를 컨트롤 C+V 하는 건 아닌데, 코딩할 때 꼭 문서를 찾아봐야 하는 편이다. 구글이 없으니까 라이브러리나 프레임워크에서 함수에 변수 쓰는 순서도 헷갈리고 pseudocode 이상 쓰기가 어렵더라.
신림동 캐리: 그런 걸 디지털 치매라고 하나?
조승연: 그렇다고도 볼 수 있겠다. 근데 웬만한 건 굳이 머리에 기억해놓지 않는 편이다. 뇌의 기능을 기억 대신 판단에 몰빵하는 거지!

신림동 캐리: 또 도구 하니까 말인데 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 모자 쓰고 계신 프로필 사진을 너무 오래 쓰셔서인지 지금의 모자 쓰지 않은 모습이 낯설다.
조승연: 평소에는 모자 잘 안 쓴다.

홍대에서 4만 원 주고 구입한 본인 소장품이라고 합니다.

신림동 캐리: 그 프로필에 쓴 모자가 유난히 조승연님과 너무 잘 어울렸다. 마치 모자가 뇌를 조종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쟤 마음에 안 들어. 빨리 트위터에 까봐.’ 이럴 것 같은 모자다.

신림동 캐리: 자, 그러면 스타크래프트 공식맵 이야기로 넘어가자. 당시에 일개 대학생이셨잖는가.

제가 생각하는 평범한 컴공과 학생의 이미지는 이렇습니다.

신림동 캐리: 근데 어쩌다 평범한 컴공과 대학생이 스타크래프트 공식맵 작업을 하게 됐는지?

조승연: 아니, 난 컴공과 아니고 난 전기과 출신이다. 거기다 수학을 복수전공했다. 아무튼 그 이야기는 대학교 1학년이던 200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에도 스타크래프트는 남자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였고 나 역시 열심히 스타를 즐기는 대학생이었다. 게임을 직접 하는 건 물론 게임방송도 챙겨봤다. 그러다 2003년 말에 온게임넷에서 맵 공모전을 열었다. 그래서 맵을 하나 만들어볼까 하고 처음으로 한 번 그려봤는데 당시에 온게임넷에서 맵 담당하시던 변종석 씨가 내 맵을 굉장히 좋게 봐주셨다.

신림동 캐리: 여기서 포인트는 ‘처음으로 한 번 그려본 맵’인가…. 계속 이야기해봐라.
조승연: 그래서 그 공모전 결과와 관계없이 같이 일해보자고 이야기가 됐고 05년쯤에는 온게임넷에서 지원해 맵제작팀을 따로 만들게 됐다. 그 이후에는 온게임넷뿐만 아니라 스타 협회와도 일하고 그러다 내 개인적 업무가 바빠져 09년쯤에 그만뒀다.
신림동 캐리: 송창규님은 한스타 만들고 블리자드에서 스카웃 받으셨다는데 조승연님은 그런 거 없나?
조승연: 없다.

신림동 캐리: 나는 지금 이렇게 조승연님처럼 내가 평소 좋아하던 분과 인터뷰하면 굉장히 즐겁고 때로는 감격스럽기도 하다. 조승연님도 자신이 만든 맵에서 경기가 치러지면 감회가 남다르실 것 같다. 그중에서 ‘아 이건 내가 봐도 뿌듯하다. 명경기다.’라고 생각한 경기가 있다면?
조승연: 워낙 많은 경기를 봐서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딱 하나만 뽑으라면 So1 스타리그 때 4강에서 오영종 선수와 최연성 선수가 ‘815’라는 맵에서 붙은 적이 있다.

조승연: 거기서 오영종 선수가 3셔틀 3리버 3드라군 둠드랍으로 단 한칼에 상대를 제압했다. 그 맵을 만든 나조차도 상상 못 한 기술이라 전율이 일었다.
신림동 캐리: 원래 상상 못 한 일이 막 일어나는 게 스타 아닌가? 스타크래프트를 만든 블리자드조차도 임요환 선수의 플레이를 보고 ‘저런 걸 할 수 있다니!’ 하며 감탄했다지 않나.
조승연: 왜냐하면 나는 맵을 만들 때 꽤 많은 날빌(날카로운 빌드, 주로 1회성 전략)을 시험해보며 너무 강한 전략이 통하는가를 테스트하곤 했다. 꽤 철저하게 테스트한 덕분에 실제 스타를 할 때 누구랑 하더라도 어느 정도 날빌로 상대가 가능했었고…. 아, 물론 지금은 까먹었다. 아무튼 그런데 저 전략은 저도 생각해본 적이 없는 전략이었다. 그래서 그런 전략이 중요한 경기에서 멋지게 등장하고 또 마무리되는 데서 쾌감을 느꼈다.
신림동 캐리: 마치 재벌 2세가 뺨을 맞고 ‘날 때린 건 니가 처음이야.’라고 하는 것 같군.
조승연: 그건 아닌데 아무튼 무슨 일을 하든 간에 내가 생각 못 한 무언가가 일어나는 걸 좋아한다. 코드라든가 아이디어라든가, 하다못해 그게 드립이더라도 말이지.

제가 조승연님과 동시에 알고 있는 구남친을 디스했을 때 그런 드립은 훌륭하다고 평가해주셔서 기뻤습니다.

신림동 캐리: 지난 대선에서의 한국 정치 지형을 테란맵에 비유하신 적이 있다.
조승연: 그렇다.
신림동 캐리: 박근혜 정부가 1년을 보낸 상황에서 저그 혹은 프로토스가 이길 가능성이 있다고 보시는지?
조승연: 맵의 불리함이 전혀 변하지 않았는데 이기려면 뉴메타를 개발해야겠지.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 역시 그 뉴메타의 하나였던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지금의 뉴메타를 안철수 의원이라고 보는 것 같더라. 지금은 뉴메타가 나타나도 쉽지 않을 정도로 더 불리해졌다고 생각한다.

신림동 캐리: 개발자라는 부류가 흔히 말주변 없거나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는 것에 비해 조승연님은 글을 잘 쓰실뿐더러 실제로도 상당히 달변가시다.
조승연: 달변가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신림동 캐리: 아이고, 이렇게 또 겸손하시고…. 안 어울리시게….
조승연: 아니, 정말이다.
신림동 캐리: 역시 그 모자를 써야 키보드 워리어가 되는 건가? 아무튼 그런 능력으로 인한 장점 및 단점은 뭔가?
조승연: 글은 매체 같은 곳에 제대로 된 걸 써본 적이 없어서 뭐라 얘기하기가 좀 그렇다. 다 SNS에서 하는 키워질이지.
신림동 캐리: 그럼 키워질에서 이긴 병신이 되는 비법이나 말해봐라.
조승연: 일단 맞는 쪽에 서야 한다. 진중권 씨 키워력의 30% 정도는 이 판단에서 온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맞는 쪽에 서서 당연한 얘기를 약간 참신해 보이게 설명하면 된다.
신림동 캐리: 참신해 보이게?
조승연: 예를 들면, A→B→C→D 순서로 논리전개가 될 때, C→D를 얘기하고 A→B를 얘기한 다음에 마지막으로 B→C를 이어버리면 괜히 뭔가 새롭게 보이거든. 어떻게 보면 사기지. 아, 이거 영업 비밀인데….
신림동 캐리: 그러게, 이렇게 귀중한 팁을 주실 줄은 예상도 못 했다. 내가 그렇게 싫지는 않은가보다. 근데 왜 페이스북에서는 친구 요청을 두 번이나 거절했을까?
조승연: 진짜 난 못 봤다니까.

신림동 캐리: 최근 트위터에서 인물 평가를 하고 계신데, 나에 대해서도 누가 평가해달라고 익명으로 올려놨더라?
조승연: SNS에서는 비련의 여주인공 컨셉으로 나가시는 것 같은데 그거 버리고 딱 1년만 연애 안 하고 버텨봐라. 그러면 지금보다 더 멋지고 매력적인 여자가 될 것 같다. 그리고 인터뷰에 나가지는 않겠지만, 아까부터 우리 많은 인물들을 디스하고 있잖는가. 인물에 대한 평가나 판단에서 비슷한 부분이 많아 좀 더 고평가하게 됐다.

CTO로서 조승연님의 가치관과 카와이이한 수학 이야기는 수학이 굉장히 귀엽지 나도 좋아해, 조승연 1에서 계속됩니다.

“수학이 굉장히 귀엽지 나도 좋아해, 조승연 0”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