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캐피털은 어떤 회사에 투자하는가? – 내가 첫 VC 투자를 받기 전에 알았다면 좋았을 네 가지 (1)

로켓펀치가 첫 기관 투자를 받은 지 일 년이 되었다. 이 글은 투자 유치 과정과 그 이후의 사업 진행을 돌아보는 글이다. 늘 그랬듯이, 우리와 비슷한 길을 걷는 다음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아울러 로켓펀치의 첫 투자 과정에서 많은 도움을 주신 배인식 대표님과, 이 글을 검토해준 우아한형제들 주종호 수석에게 특별한 감사의 말을 전한다.


<내가 첫 기관 투자를 받기 전에 알았다면 좋았을 네 가지>

(1) 벤처캐피털은 어떤 회사에 투자하는가?
(2) 벤처캐피털은 어떻게 운영되는가?
(3) 매력적인 사업계획서에는 무엇이 담겨있는가?
(4) 투자 계약서는 어떻게 검토해야 하는가?


(1) 벤처캐피털은 어떤 회사에 투자하는가?

우리 회사를 좋아하는 투자사를 만나라

벤처캐피털은 그들이 ‘좋아하는 회사’에 투자한다. 성공하기까지 많은 난관을 극복해야 하지만, 성공하면 어마어마한 매출을 만들 수 있는 ‘플랫폼형 사업’을 좋아하는 투자사는 그런 사업에만 투자한다. 반대로 기대 매출 최대치는 다소 적더라도 좀 더 확실한 현금 흐름을 기대할 수 있는 ‘커머스형 사업’을 좋아하는 투자사는 또 그런 사업에만 투자한다. 또 게임 사업을 좋아하는 투자사가 있고, 콘텐츠 사업을 좋아하는 투자사, B2B 사업을 좋아하는 투자사도 있다.

이런 투자사의 투자 방향에 맞고 틀린 것은 없다. 그것은 투자사들이 가진 고유한 투자 철학일 뿐이다. 투자를 유치하는 기업가 입장에서 기억해야 하는 것은, ‘우리 회사를 좋아하지 않는 투자사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는 없다’는 사실이다.

아무리 완벽한 사업계획서라고 해도, 그 사업이 실패할 수도 있는 이유는 수십개 이상 찾을 수 있다. 적절한 문제 정의와 해결 방법, 합리적인 비용 예측과 매출 계획 같은 최소한의 기준을 충족한 사업계획서가 있다면, 그 사업계획서에 투자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선호와 믿음의 영역이다.

투자사가 우리 회사의 사업을 좋아하는지 좋아하지 않는지는 대개 한두 번의 미팅이면 충분히 파악할 수 있다. 우리 회사의 사업을 좋아하지 않는 투자사를 설득하기 위해 계속 시간을 쓰는 것보다, 우리 회사를 좋아하는 새로운 투자사를 찾는데 시간을 더 써야 한다.

만약 어떤 투자사들부터 연락을 해야 할지 고민이라면, 투자사들의 과거 투자 이력을 살펴보면 된다. 투자사가 과거에 투자한 회사들이 우리가 하려는 일과 비슷한 사업 모델을 가진 곳들이 많다면, 그 투자사는 우리 회사를 좋아할 가능성이 높다.

로켓펀치의 투자사도 모두 로켓펀치를 좋아한 회사들이다

로켓펀치의 첫 투자사인 사제파트너스의 이기하 대표님께서는 첫 만남에서 ‘한국에서 비즈니스 네트워킹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는 서비스를 찾고 있었다’고 이야기 하시고, 30분 만에 투자 결정을 내리셨다.

로켓펀치에 두번째로 투자한 서울산업진흥원은 첫 미팅에서 ‘고용 문제를 직접적으로 해결하는 회사’를 한동안 찾고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로켓펀치의 첫번째 기관 투자사인 대덕벤처파트너스의 최영근 파트너님께서는, IR 행사에서 로켓펀치의 사업 모델과 팀 구성을 듣는 순간 ‘저기는 꼭 투자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셨다고 한다.

(2부에서 계속…)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