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끝나면 남 같은 회사, 프라이스톤스

안녕하세요. 신림동 캐리입니다. 저번 주에 제가 프로그램스 인터뷰를 했었죠. 사실 그 날은 제 여름 휴가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기억 못 하고 프로그램스와 인터뷰를 잡은 거죠. 게다가 카메라를 회사에 놔두고 간 덕분에 회사에 들렀다가 신사역에 있는 프로그램스까지 갔었죠. 덕분에 하루가 날아갔어요.

그래서 이번 주는 대표님이 ‘디자이너 뽑게 우리 회사 소개나 한 번 해봐라.’ 하셔서 저희 프라이스톤스를 소개해볼까 해요. 날도 더운데 나가기 싫어서 한 번 날로 먹어보려는 속셈은 아니에요.

어차피 다들 로켓펀치가 뭐하는 건지 프라이스톤스가 뭐하는 회사인지 제가 왜 여기 들어와서 이러고 있는지 궁금하시잖아요. 안알랴줌이 아니고 아무튼 그래서 오늘은 프라이스톤스 조민희 대표, 김동희 CTO, 여왕벌 신림동 캐리, 사원 S를 인터뷰하겠습니다.

신림동 캐리: 반갑다.
조민희: 반갑다.
신림동 캐리: 인터뷰하러 왔는데 음료수 한 잔 안 주나?
조민희: 드리겠다.
신림동 캐리: 필요 없어.

신림동 캐리: 그럼 프라이스톤스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뭐하는 회사인가?
조민희: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트업 위키피디아 ‘로켓펀치’와 클럽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클럽믹스‘를 운영하는 회사다.
신림동 캐리: 로켓펀치가 유명하긴 유명한데 뭐하는 회사냐고 묻는 사람이 많다.
조민희: 스타트업이 자기 회사 소개와 채용 정보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는 정보 백과사전이다. 스타트업에서 사람 구하기 힘들다고 한다. 인맥도 정보도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런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스타트업 구인/구직 정보’ 웹사이트로 시작해 ‘한국형 스타트업 DB’을 구축했고 현재는 스타트업 기업의 문화를 만들고 소개하는 중이다.
신림동 캐리: 그러면 프라이스톤스에 디자이너로 들어가면 어떤 일을 하게 되는가?
조민희: 클럽믹스와 로켓펀치 웹 및 모바일 UI/UX 디자인을 담당하시게 된다.

신림동 캐리: 프라이스톤스에서 클럽믹스는 별로 내세우지 않고 있다. 소문에 의하면 로켓펀치보다 클럽믹스가 효자라던데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같은 처지인가?
조민희: 아니다. 클럽믹스는 단언컨대 가장 완벽한 클럽 어플이 되려고 하고 있다. 리뉴얼을 준비 중이다.
신림동 캐리: 디자이너로 지원하는 분께 프라이스톤스를 어필하자면?
조민희: 우리 회사는 무엇보다도 개발에 뛰어난 회사다. 거기에 주력하고 있고 앞으로 더 유명해질 거라 본다. 그러니까 빨리 로켓에 올라타시라.
신림동 캐리: 회사의 개발 실력이 뛰어난 게 디자인 작업에 무슨 메리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가?
조민희: 디자인을 하다 보면 개발 능력에 부딪혀 디자인을 바꿔야 할 때도 있다. 이때 개발 능력이 좋으면 디자이너가 표현하고 싶은 부분을 더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결과물이 나오는 시간을 줄여 자신의 결과물을 빨리 볼 수 있다는 점이 디자이너에게 어필할 수 있는 우리 회사 개발의 장점이 아닐까 한다.

신림동 캐리: 많고 많은 스타트업 회사 중에서 프라이스톤스의 기업으로서의 장점은 뭔가?
조민희: 스타트업은 불확실하다. 대기업과 비교하면 임금도 적고 복지도 별로다. 하지만 대기업의 편안함을 두고 불확실성과 싸우는 이유는 스타트업에서 인생의 의미를 찾을 수 있어서라고 생각한다. 난 대기업에서 인턴과 병특을 경험했고 실제로 대기업에 들어갈 기회도 있었지만 내가 원하는 가치를 통해 내 삶에서 의미를 실현하고 싶었다.

신림동 캐리: 대표님이 생각하시는 그 의미가 뭔가?
조민희: 세상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 것이다.
신림동 캐리: 세상이 필요로 하는 일이라니 거창하고도 뭔 소린지 모르겠다.
조민희: 나와 동희(프라이스톤스 CTO)가 중단한 프로젝트가 몇 개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건 ‘내가 하고 싶어서’ 또는 ‘남들이 한다던데 우리도?’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던 것 같다. 사람들이 뭘 원하고 어떤 게 도움되는지에 대한 고려는 진지하게 해보지 않은 거다. 그러니 누구도 원하지 않는 결과물이 나올 수밖에. 그래서 지금은 사람들에게 필요로 하고 또 그것이 도움되는 일을 하려 한다.

신림동 캐리: 다른 이야기지만 예전 그 중단한 프로젝트 중에 스포츠 아나운서 김석류 씨가 멤버로 참여한 일이 있다고 들었다.
조민희: 예전 일이다.
신림동 캐리: 김석류 씨, 예쁜가?
조민희: 예쁘다.
신림동 캐리: 근데 왜 프로젝트에서 아무 일이 없었는지?
조민희: 다들 공과 사를 구분하는 분위기였다.

여태까지 사내 커플이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오피스계의 윤리 청정 지역 프라이스톤스입니다.

신림동 캐리: 분위기에 대해 자랑할 것은?
조민희: 대표라서 내 입으로 말하기가 난감하다.
신림동 캐리: 대표니까 말할 수 있는 것도 있잖나.
조민희: 이런 건 어떨까. 남들은 ‘가족 같은 회사’라고 하잖는가.
신림동 캐리: 그렇지.
조민희: 우리는 ‘남 같은 회사’?

일단 퇴근하면 길에서 만나도 서로 모른 척하는 프라이스톤스입니다.

신림동 캐리: 진심인가?
조민희: ‘남 같은 회사’라는 의미는 여러 가지다. 프라이스톤스는 여느 스타트업 못지 않게 유연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출퇴근 시간도 자유롭고 재택 근무도 일부 가능하다. 이런 자유로운 분위기가 가능한 것은 멤버 수가 적어서이기도 하지만 업무에만 집중해서 제대로 성과를 낼 수 있는 회사를 만들기 위함이다.

신림동 캐리: 가족 같은 회사에 반대하나?
조민희: 굳이 사무실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하지 않고 회식이나 야유회 같은 것도 거의 없다. 이런 게 남 같은 부분이다. 가족처럼 함께 있는 시간이 많고 친밀하게 지내는 게 업무의 효율을 올린다고 생각지 않는다. 오히려 낮에는 타이트하게 일하고 저녁이 있는 삶을 지내는 게 개인의 생활 만족이나 성장에도 더 도움이 된다고, 대표로서 그렇게 생각한다.
신림동 캐리: 프라이스톤스에 와서 개인의 발전을 회사가 관심 가지고 또한 그것이 회사의 성장으로 연결된다는 것이 가장 인상적인 부분이었다.
조민희: 개인의 성장과 근무 환경의 개선이 끝없이 이루어져야 회사가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프라이스톤스는 회사 내 R&R 설정에 있어 개인의 역량 향상을 반드시 포함하고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매주 주간 회의 때마다 개선점을 토의하는 시간을 가지고 하나씩 착실히 개선해나간다.

신림동 캐리: 그렇다면 디자이너에게 프라이스톤스가 제안할 수 있는 매력적인 메리트는 무엇인가?
조민희: 업무에 필요한 장비는 최대한 지원해드릴 생각이다. 현재 디자이너를 위해 DELL 23인치 듀얼 모니터와 intuos 5 touch 타블렛이 준비되어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프라이스톤스의 지분을 드린다는 것이다. 창업자 레벨의 스톡옵션을 부여하기 때문에 회사의 성장을 좀 더 체감하실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로켓펀치의 여왕벌 신림동 캐리를 신림동 캐리가 한 번 만나보겠습니다.

신림동 캐리: 자기 소개 좀 부탁한다.
신림동 캐리: 로켓펀치에서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신림동 캐리다.


신림동 캐리: 명함에 여왕벌이라 쓰여있는데 이거 뭔가?
신림동 캐리: 말 그대로다. 우리 회사의 여왕벌이다.
신림동 캐리: 프라이스톤스 멤버가 모두 커플인데 홀로 솔로라는 소문이 있다. 사실인가?
신림동 캐리: 사실이다.
신림동 캐리: 그래서 여왕벌로 포장하고 있다는 소문 또한 있다. 사실인가?
신림동 캐리: 안알랴줌.

신림동 캐리: 프라이스톤스에서 일하면 좋은 점은?
신림동 캐리: 나와 함께 일할 수 있다.
신림동 캐리: 그럼 프라이스톤스에서 일하면 나쁜 점은?
신림동 캐리: 나와 함께 일해야 한다.

신림동 캐리: 진지하게 대답해달라. 프라이스톤스에서 일하면서 느꼈던 장점은 뭔가?
신림동 캐리: 일단 화목한 분위기 속에서 일하며 의사 결정이 합리적이다. 또한 회사의 성장과 함께 개개인의 개성이나 발전을 매우 신경 써준다. 다른 회사에 다니면서는 느낄 수 없었던 부분이다.
신림동 캐리: 그럼 좀 아쉬운 부분은 뭔가?
신림동 캐리: 단점은 에어컨이 없다는 거다. 그 부분이 매우 크다.

혼자서 정신 분열하기도 민망하니 여기까지 하고, 신변의 이유로 익명과 모자이크를 요구하는 프라이스톤스의 최장 근속 사원인 S님을 만나보겠습니다.

신림동 캐리: 관악산의 소문난 능력자인 S님이시니까 이런 저런 제의가 많았을 텐데 왜 프라이스톤스에 들어왔는가?
S: 모르겠다. 정신 차리고 보니 여기 있었다.
신림동 캐리: 술 마시고 노예 계약서에 도장 찍었나?
S: 계약은 고사하고 왜 여기서 일하고 되었는가조차도 기억이 없다.
신림동 캐리: 치매도 아니고 대체 뭔가.
S: 모르겠다. 요즘 제정신이 아니다.
신림동 캐리: 에어컨이 없어서 그럴 거다. 그러면 프라이스톤스에 요구할 점은?
S: 너무 많아서 어디서부터 말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
조민희: 귀 막고 있겠다. 허심탄회하게 말해달라.
신림동 캐리: 귀 안 막으셔도 된다. 어차피 한 명 한 명이 아쉬워서 자르지도 못하시지 않나.
S: 별생각 없이 회사에 있다.

정말로 별생각 없이 계신 느낌이었습니다. 그럼 김동희 CTO를 만나보겠습니다.

신림동 캐리: 능력이 탁월한 분이시라 들었다.
김동희: 별로 아니다.
신림동 캐리: 왜 프라이스톤스에서 일하는가?
김동희: 돈을 많이 벌고 싶었다.
신림동 캐리: 돈을 많이 벌고 싶으면 S사라든가 L사라든가 가야 하는 거 아닌가?
김동희: 예전부터 자율성을 중시하는 편이라 회사에 지나치게 얽매이기 싫었다. 철없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내가 하기 싫은 일은 좀 하기 싫었다.
신림동 캐리: 그러신 거 치고는 공부를 좀 많이 잘하셨는데?
김동희: 공부는 좋았다.
신림동 캐리: 나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지만 알았다. 아무튼 대기업은 가기 싫으셨단 거지?
김동희: 거기 가면 저녁이 없잖아. 그리고 늙어서까지 일하기 싫었다. 젊어서 바짝 벌고 나이 들면 놀고 싶었다.
신림동 캐리: 조민희 대표님과 대학교 동기, 병특 동기로 알고 있는데 오랫동안 잘 지내시는 것 같다.
김동희: 오래 알기도 했고 파트너쉽 부분에서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성격의 문제를 떠나서 대충 봤을 때 이런 걸 하면 이렇게 되겠구나 하는 게 보이니까. 비전이 많이 다르면 부딪칠 수 있는데 그런 충돌은 사실 거의 없었다. 그래서 같이 사업하게 됐다.

신림동 캐리: 프라이스톤스에서 개발을 담당하고 계신다. 프라이스톤스 개발팀이 사용하고 있는 환경에 대해 설명하자면?
김동희: 호스팅은 IDC에 설치된 서버 2대(Ubuntu 12.04LTS)와 Amazon EC2(Ubuntu 10.04LTS)를 사용 중이다. 웹 환경은 Nginx, uWSGI, FastCGI로 구성했으며, 배포에는 Fabric을 사용 중이다. 웹 개발은 주로 Python으로 개발하며 경우에 따라 djangoFlask를 사용한다. 일부 PHP로 작업한 경우에는 CodeIgniter로 개발한다. 그 외에 안드로이드 및 아이폰 푸시 서버를 위해 C++이나 node.js를 사용한 경우도 있다. 거의 대부분의 DB는 Mysql을 사용하고 있으며 가벼운 프로토타이핑이나 여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mongoDB를 사용한다. 세션 데이터는 Redis를 사용하고 있다. 일부 작업을 처리하기 위해 Celery, RabbitMQ를 사용 중이고 서비스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Nagios를 사용하고 statsd, Graphite를 사용해서 데이터를 수집, 처리한다. 마지막으로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모든 코드는 Bitbucket을 통해 관리하고 있다.

신림동 캐리: 가끔 로켓펀치에서 메일이 오던데 그건 어떻게 처리하나?

김동희: 이메일 발송은 뉴스레터를 발송하기 위해 Mailchimp를 사용하고 그 외에는 Gmail을 쓴다.

신림동 캐리: 두 분이서 회사를 이끌고 가고 계시는데, 자신이 원하는 대로 회사 운영이 되어가고 있다고 느끼는가?
김동희: 완벽하지는 않지만 거의 그렇다.
신림동 캐리: 우리 회사의 장점은 뭐라고 생각하는가?
김동희: 미친 짓을 해도 아무도 뭐라 하지 않는다. 업무와 관련 없는 일에 대해서는 서로 터치하지 않는다. 그런 의미에서 사생활이 어떻더라도 상관없다.
신림동 캐리: 사생활이라고 표현하니까 좀 의미심장하게 들리는데 그만큼 서로의 자율성을 존중한다는 이야기로 해석하겠다. 그럼 어떤 디자이너가 들어왔으면 좋겠는가?
김동희: 프라이스톤스에서 나는 기본적으로 개발을 맡고 있고, 그 외에 개발 환경이나 개발 표준, 개발 프로세스에 대해 지속적으로 체계를 만들고 개선하고 있다. 한 번에 끝나는 게 아니라 더 좋은 방법을 늘 구하고 있다. 디자이너도 마찬가지로 들어왔을 때 계속해서 향상심을 가지는 분이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예뻐 보이는 디자인을 하는 사람이 아닌 스스로 크리에이터나 메이커라고 생각하셨으면 좋겠다.

‘우리 친구 아이가?’라는 공사 구분 없는 강요가 얼마나 많은 사람을 괴롭히고 있을까요. 일이 많아서 야근하는 것이야 어쩔 수 없다지만, 상사와 동료 눈치 보며 야근하는 저녁은 또 얼마나 많은가요.

프라이스톤스는 개인과 일을 구분합니다. 또한 개인의 성장과 근무 환경의 개선을 끝없이 추구하고 있습니다.

조민희 대표님의 말씀대로 프라이스톤스는 ‘일 끝나면 남 같은 회사’입니다. 자신이 정한 시간에 출근하고, 앉든 눕든 서든 자신이 편한 방법대로 일하고, 일을 마치면 눈치 보지 않고서 집에 가죠.

일할 때는 효율성과 집중력을 발휘하고 일이 끝나면 집에서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는 회사, 프라이스톤스에서 스스로의 발전을 꿈꿔보세요.

프라이스톤스에서 디자이너를 구합니다. (자세한 구인 글 보러가기)

– 단순한 이미지 작업 외에 CSS/Javascript를 다룰 줄 아는 디자이너를 찾고 있습니다.
– 현재 이런 분야에 대한 역량이 부족하더라도 학습을 통해 그런 인재로 성장하고자 하는 분도 환영합니다.
– 실무 경험이 2년 이상 있으신 분을 선호합니다.

프라이스톤스

http://www.pristones.com/

설립일 : 2010-12-24 / 지역 : 서울시 관악구 / 투자 : 8,000만원
‘스타트업 위키피디아 – 로켓펀치’를 만들고 있는 프라이스톤스는 ‘별 일 없으면 일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세상에 행복을 선물하는 회사’라는 의미를 담고자 2010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시작했지요. 세상에 행복을 선물하기 위해서는 우선 구성원들부터 행복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