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면을 보면서 이런 작업도 가능해?”···’카파 커넥트’를 소개합니다

연결에 대한 욕망. 코로나19로 잠식된 시대에 살면서 우리에게 더욱 꿈틀대는 욕망입니다. 어제보다 오늘 더 자주 전화하고, 때론 영상통화를 하고, 실시간으로 카톡을 주고 받으면서 우리는 끊임없이 세상과 이어지기를 원합니다.

카파(CAPA)는 생각합니다. ‘시선’을 공유할 수 있다면 어떨까. 내가 바라보는 세계를 상대방도 함께 볼 수 있다면 우리는 멀리 떨어져 어도 같은 공간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겁니다.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함께 일할 수 있는 미래를 그렸습니다.

카파는 꿈꿉니다. 코로나19의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고객과 파트너가 소통할 수는 없을까. 멀리 떨어져서도 원하는 방식으로 도면을 보면서 함께 이야기할 수 있기에 바이러스로 인해 거래가 중단되는 것을 더 이상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그려봅니다.

카파는 희망합니다. 온라인 세상에서 카파를 이용하는 이들의 눈과 손이 되기를 말이죠. 그 결과 고객의 시선과 파트너의 시선이 맞닿아 새로운 아이디어가 세상의 빛을 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단절이 일상화 되어버린 세상. 제조업체 매칭플랫폼 카파(CAPA)가 그렇게 비어버린 자리를 ‘연결’로 채워나가겠습니다.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조만간 새로운 서비스를 가지고 여러분을 찾아갈 것입니다.


카파(CAPA)의 진화, 소통에 특화된 ‘카파 커넥트’ 서비스

 

‘카파 커넥트’ 서비스 화면 예시. 도면 상에서 특정 부분을 콕 찍어서 코멘트를 남길 수 있다. (사진=카파)

 

제조업체 매칭플랫폼 카파(CAPA)는 ‘제조의 수요와 공급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연결’하는 것을 지향합니다. 여전히 ‘팩스’가 엄연한 ‘소통’의 수단으로 활용되는 제조업 환경에서 고객과 제조업체가 직접 만나지 않고 온라인에서 간편하게 연결되기 위해선 온라인에서의 소통이 오프라인보다 더 쉽고 편해야겠죠.

이에 카파는 조만간 ‘카파 커넥트(CAPA Connect)’라는 서비스를 출시하고 고객과 제조업체간 온라인에서의 소통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오늘은 일종의 ‘티저’라고 할까요. 카파 커넥트를 통해 새롭게 선보일 카파의 기술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관찰은 더 자세히, 소통은 더 정확히 

새롭게 선보일 카파 기술의 핵심은 제조업의 ‘언어’라 할 수 있는 ‘도면’을 더욱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도면을 360도로 돌려가며 볼 수 있고, 결합된 부품을 모두 해체했다가 특정 부품만 볼 수 있게 따로 떼어내는 등 제품의 구석구석을 뜯어볼 수 있도록 하는 기능들을 포함시킨 것이죠. 또한 도면을 세세히 뜯어보면서 원하는 부분을 ‘콕’ 집어 필요한 요청사항은 메모로 남길 수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고객이 먼저 도면을 올리고 이런저런 요청사항을 적어서 제출하면 파트너(제조업체)가 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도면 따로, 요청사항 따로 이뤄지다 보니 제조업체 입장에서는 고객이 구체적으로 어느 부분에 대한 수정을 원하는 것인지 콕 집어서 알기가 어렵죠.

새로 출시될 카파 커넥트에서는 일종의 주석 달기라 할 수 있는 ‘어노테이션'(가칭) 기능을 통해 이 두 가지가 통합됩니다. 즉, <아래 동영상>에서 볼 수 있듯이 도면을 펼쳐놓고 요청할 부분을 ‘콕’ 찍어서 메모를 남길 수 있습니다. 이러한 주석 달기 기능을 사용하면 고객이 도면 수정 등과 관련한 요청사항을 전달할 때 빚어질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상의 오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실제 제조 현장에서는 잘못된 소통으로 인해 제조업체가 엉뚱한 부분을 수정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고객은 애초 구상했던 것과 다른 제품을 받아들게 되는 일들이 발생하곤 합니다. 주석 달기 기능을 통해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면서 이러한 위험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최신 기능이 국내 제조 플랫폼에 도입되는 것은 처음입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카파)

‘주석 달기’ 기능이 포함된 카파 커넥트 서비스가 상용화될 경우 고객과 파트너(제조업체)가 누릴 수 있는 혜택은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습니다.

① 만나지 않고도 

제품 설계나 제조 과정에서 기구설계자나 제조업체와의 소통은 필수적인 일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여의치 않거나 물리적인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다면 소통이 쉽지 않습니다. 카파 커넥트에서는 온라인 상에서의 원격소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시공간 제약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습니다.

② 만나는 것보다 더 정확히 소통하고  

카파 커넥트는 도면을 다양한 각도에서 최대한 자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해줍니다. 또한 작업 과정에서 필요한 요청 사항은 어노테이션 기능을 통해 남겨둘 수 있습니다. 보다 정확하게 소통할 수 있는 것이죠. 어노테이션에 이어 추가로 선보일 예정인 싱크드 뷰잉(두 개 이상의 도면이 연동돼, 한 사람이 도면을 움직이면 상대방 화면에서도 도면이 똑같이 움직이는 기능)까지 탑재되면 멀리 떨어진 두 사람이 마치 옆자리에 나란히 앉아 똑같은 도면을 바라보는 것과 같은 소통도 가능해집니다.

③ 분쟁의 소지는 줄인다

도면의 특정 부분을 지정해 메모를 남길 수 있는 ‘주석 달기’ 기능을 이용하면 소통 과정에서 오고간 기록들이 명문화되기 때문에 책임의 소재가 명확해집니다. 제조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 상의 오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분쟁의 소지를 크게 줄일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카파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접촉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고객과 제조업체가 온라인 상에서 오프라인보다 더 쉽고 편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카파는 코로나19의 장벽을 뛰어넘어 고객과 파트너가 소통하는 세상을 꿈꿉니다.  내년 초 카파 커넥트를 통해 그 꿈에 한발 더 다가가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